진실을 밝히는 연극 ‘봉선화(원작:에미 이름은 조센삐였다)’ 시카고 공연을 위해 뒤에서 힘이 되어주는 한인들이 있다.

오는 8월 2일 스코키 퍼포밍 아트센터(9501 Skokie Blvd. Skokie, IL 60077)에서 열리는 서울시극단의 연극 ‘봉선화’는 일제강점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연극으로 왜곡된 역사적 진실을 바로 알리고, 국제사회에 공감을 확산시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기반을 다져나가고자 한다. 

이 연극이 시카고에서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게 한인들이 아끼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성금을 후원한 여성회 회장이자 종려나무 최선주(왼쪽) 담임 목사는 “연극 ‘봉선화’는 단순히 그냥 보고 즐기는 연극이 아닌 과거의 역사를 오늘의 문제로 이야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 연극이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나아가는 국민연극, 겨레연극이 되기를 소망한다. 시카고 한인분들도 이 연극이 우리의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일본 정부가 스스로의 잘못을 인정할 수 있도록 큰 힘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체육회 황정융(오른쪽) 이사장은 서울시극단이 시카고를 도착하는 1일 저녁 식사를 제공하기로 했다. 

황 이사장은 “일본 만행이 지금까지 이어져온다는 것은 굉장히 마음이 아프고 불행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공연이 국제적 기반을 다져나가는데 큰 힘이 되기를 바라며 한국에 계시는 할머니들께 대접한다는 마음으로 서울시극단 식사를 책임지기로 했다. 힘내셔서 시카고 공연이 무사히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김민희 기자